정월대보름 세시풍속 음식 행사

정원대보름

정월대보름 – 한 해의 첫 보름이자 보름달이 뜨는 날로, 음력 1월 15일에 지내는 우리나라의 명절인 대보름은 상원(上元)이라고도 불립니다.





 

정월대보름 – 행사, 풍습

한자어로는 ‘상원(上元)’이라고 하는데, 이는 중원(中元 : 음력 7월 15일, 백중날)과 하원(下元 : 음력 10월 15일)에 대칭되는 말로, 모두 도교적인 명칭이라고 합니다. 대보름은 정월 1일부터 시작되는 정월 세시풍속 중 가장 중요한 날 중 하나로 여겨집니다.


정월대보름 참여하러 바로가기

정월대보름 참여하러 바로가기

정월대보름 참여하러 바로가기

정월대보름 참여하러 바로가기
 

세시풍속 전문가 최상수의 “한국의 세시풍속”에 따르면, 12개월 동안의 세시풍속 행사 중 대보름에 관련된 것만 40여 건으로, 전체 행사의 절반이 넘는다고 합니다. 대보름날 하루에 관련된 세시풍속 항목은 55건으로, 정월 전체의 반수를 넘으며, 1년 전체의 4분의 1을 차지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대보름날은 농경을 기반으로 한 우리 문화에서 특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최상수는 대보름을 통해 우리 문화에서 달-여신-대지의 음성원리나 풍요원리가 상징적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하며, 이는 세시풍속의 여러 행사와 관습에 반영되어 있다고 주장합니다.





 

대보름에는 다양한 음식과 놀이, 제의 등이 행해지는데, 이를 통해 우리 문화의 고유한 측면을 엿볼 수 있습니다. 현대에도 대보름에는 전통적인 풍습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으며, 이는 지역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전승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