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한화이글스 복귀 오키나와 떠나는 류현진

한화이글스

류현진 한화이글스 복귀 – 류현진 한화이글스 복귀한다.  MLB에서 ‘코리안 몬스터’로 두각을 나타내다가 이제는 한화 이글스의 ‘독수리 대장’으로 돌아오기 위해 스프링캠프에 합류하려고 하는 소식입니다.





 

“미국에 진출하며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뻐”라고 류현진은 자신의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류현진은 23일 오전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으며, 한화와 8년 총액 170억원의 조건으로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로써 그는 2012년 이후 12년 만에 KBO리그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한화 이글스의 스프링캠프가 열리고 있는 오키나와로 향하는 류현진은 개막전에서의 선발 등판을 목표로 삼아 본격적인 훈련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인천공항에서 진행된 출국 전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은 “어떻게 보면 긴 시간이고, 어떻게 보면 짧은 시간이었다. 미국에 진출하기 전에 건강하게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그 부분을 지킬 수 있을 것 같아서 굉장히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한화 이글스 팬들은 그의 복귀에 큰 기대와 응원을 보내고 있을 것입니다.





 

류현진은 MLB에서 총 세 차례 수술을 받아왔습니다.

2015년에는 투수로서의 경력에 그림자를 던지는 듯한 왼쪽 어깨 관절와순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한 ‘사형 선고’ 같은 얘기가 나오기도 했지만, 그는 불사조처럼 회복하여 마운드에 복귀했습니다. 2016년에는 왼쪽 팔꿈치 괴사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지만, 이 역시 그를 막지 못하고 다시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2022년에는 동산고 재학 시절 이후 두 번째인 왼쪽 팔꿈치 인대 재건(토미 존)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류현진은 “이제 몸 상태는 이상이 없다. 작년에 복귀하면서 MLB에서 경기도 치렀기 때문에 그 부분에 있어서는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 이제 시즌 준비를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명했습니다.

류현진의 한화 복귀로 인해 팀은 단숨에 가을야구 후보로 떠올랐습니다. 그의 경험과 실력이 한화 이글스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류현진은 올해의 목표로 “일단 포스트시즌은 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팀의 성적 향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는 팀 내에 베테랑 선수들과 함께 많은 FA 선수들이 영입되면서 신구 조화가 잘 이뤄진 것으로 판단하고, 어린 선수들도 작년에 좋은 모습을 보여 올해는 더 자신감을 가지고 출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에 37세가 되는 류현진은 8년 계약을 모두 채울 경우 44세까지 현역으로 뛰어 송진우(전 한화)가 보유한 KBO 최고령 현역 선수(43세 7개월 7일)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8년 동안 꼭 이루고 싶은 것을 묻자, 그는 “아무래도 우승이다. 그 외에는 없다”고 강한 어조로 밝혔습니다. 류현진은 오키나와 캠프에 도착하는 즉시 팀 훈련에 즉시 합류할 예정입니다. 이로써 그는 팀의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