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성발톱 자기치료: 원인과 효과적인 대처방법

내성발톱

내성발톱은 발톱이 살속으로 파고들어 발생하며, 살을 지속적으로 누르게되어 발톱에 염증이 생기고 오래 방치하게되면 무좀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내성발톱은 정기적인 발톱관리를 통해서 미리 사전에 예방할 수 있으며, 집에서도 충분히 내성발톱 자가치료가 가능합니다.

 

원인

내성발톱은 주로 발톱을 바깥쪽으로 깊게 깎거나, 바깥에서 지속적인 압력을 받을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잘리지 않은 발톱 파편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 발생합니다.

이러한 상황은 발톱을 바깥쪽에서 압력이 가해지는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발톱 무좀을 방치하여 발톱 모양이 변형된 경우, 꽉 조이는 신발을 오랫동안 신은 경우, 쉽게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발톱 주변의 감염이나 염증도 내발톱을 유발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입니다.





 

증상

내성발톱은 발생 부위에서 느껴지는 열감, 통증, 부어오름이 주요한 증상으로 나타납니다. 이러한 불편증상은 걷거나 뛸 때 압박이 큰 발 부위에서 특히 빈번하게 나타납니다. 내성발톱 중에서도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곳은 엄지발가락이며, 특히 오른발 엄지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내성발톱 증상 자세히 알아보기
 

초기에는 엄지발가락의 외측이나 내측이 약간 빨개지면서 부어오르며 가볍게 통증이 나타납니다. 계속된 마찰로 인해 진물이 나오며 육아 조직(염증과 혈관, 섬유 조직이 증식된 덩어리)이 증식하면서 발톱 주위가 염증을 일으키고 곪게 됩니다. 이로 인해 심한 통증이 나타나며 보행이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상태가 진행되면 통증이 더 심해지고 냄새도 강하게 발생하여 정상적으로 보행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즉, 내성발톱은 초기에는 경미한 증상으로 시작하지만, 무시하면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치료와 관리가 필요합니다.

 

자기치료 방법

발톱깍는방법

내성발톱은 발톱을 잘못 관리하기 때문에 발생하므로 발톱을 깍을때 각이지게 발톱을 관리하면 안됩니다. 발톱이 각지지 않도록 둥근 모양으로 발톱을 관리한다면, 외측과 내측의 피부에 발톱이 파고들지 않으므로 둥글게 깍아야 합니다.


내성발톱 자가치료 방법 자세히 알아보기
 

따듯한 소금목욕

흐르는 뜨거운 물에 소금을 섞어 발을 담그고 있으면, 내성발톱 자가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발톱 주위의 염증 감염을 줄여주고 발톱을 부드럽게 만들어 줄 수 있으므로 내성발톱 자가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약용오일 사용

악용오일을 발톱주위에 바르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티 트리 오일, 올리브 오리 등을 발톱 주위에 바른다면, 발톱을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염증으로부터 감염을 줄일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